콘텐츠바로가기

'밀정' 한지민 "목숨 바친 독립운동가 생각하며 연기"

입력 2016-08-25 17:01:31 | 수정 2016-08-25 19:04: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밀정' 한지민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밀정' 한지민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한지민이 조국을 위해 몸바쳐 살았던 분들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제작 영화사 그림) 언론시사회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지운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공유, 한지민, 엄태구, 신성록이 참석했다.

극 중 핵심 여성 의열단원으로 출연한 한지민은 "독립 운동은 특별한 사람들이 모여서 한 게 아니다. 기술을 갖춰야 했던게 아니라 그냥 평범했던 사람들이다. 지금 시대 같으면 내 친구나 동생, 오빠 같은 분들이 오롯이 조국의 독립을 위한 신념 하나로 자신의 목숨을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자도 견디기 힘든 고통의 순간을 가녀린 여자가 견뎌내는 것을 보고 이정출의 마음도 움직였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독립을 위해 싸우셨던 신념을 생각하며 연기를 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렸다.

송강호는 조선인으로 태어났지만 일본 경찰 경부 자리에 오른 '이정출'을, 공유는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새로운 리더인 '김우진' 역을 맡았다. 두 인물이 항일과 친일이라는 극과 극 상황에 놓여 자신의 임무를 위해 속내를 감추고 서로에게 접근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오는 9월 7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