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정' 김지운 감독 "특별출연 이병헌, 마음 속으로 낙점…바쁜 척하더라"

입력 2016-08-25 17:05:38 | 수정 2016-08-25 18:4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밀정' 이병헌 특별출연기사 이미지 보기

'밀정' 이병헌 특별출연


'밀정' 김지운 감독이 특별 출연한 이병헌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제작 영화사 그림) 언론시사회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지운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공유, 한지민, 엄태구, 신성록이 참석했다.

이날 김지운 감독은 극 중 정채산 역으로 특별 출연한 이병헌에 대해 "내가 연락을 직접 한게 아니라 회사에서 했다. 의열단장이기 때문에 카리스마 있는 역할이다. 여러가지를 고려한 뒤 마음 속으로 이병헌이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사실 나에게 바쁜 척을 했는데 결국 촬영을 하게 됐다. 좋은 역할로 좋은 연기 보여줘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캐스팅 뒷 이야기를 밝혔다.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렸다.

송강호는 조선인으로 태어났지만 일본 경찰 경부 자리에 오른 '이정출'을, 공유는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새로운 리더인 '김우진' 역을 맡았다. 두 인물이 항일과 친일이라는 극과 극 상황에 놓여 자신의 임무를 위해 속내를 감추고 서로에게 접근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오는 9월 7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