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정' 공유 "액션씬 촬영, 사고 없었다…카리스마는 글쎄" 겸손 발언

입력 2016-08-25 17:23:14 | 수정 2016-08-25 19:0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밀정' 공유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밀정' 공유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공유가 '밀정' 촬영 과정을 회상했다.

영화 '밀정'(감독 김지운·제작 영화사 그림) 언론시사회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지운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공유, 한지민, 엄태구, 신성록이 참석했다.

이날 공유는 '부산행'과 비교에 대해 "액션이 더 많은지는 모르겠다. 주변에서 많이들 도와주셨다. 무술감독님 도움 하에 사고 없이 즐기면서 찍었다"고 말했다.

의열단 리더 역할을 맡은 공유는 "나한테 카리스마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리더로서 개인의 감정보다는 의열단을 위해 노력하는 냉철한 모습에 중점을 뒀다. 눈빛이나 표현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 카리스마 있고 멋지게 봐주실지는 잘 모르겠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밀정'은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렸다.

송강호는 조선인으로 태어났지만 일본 경찰 경부 자리에 오른 '이정출'을, 공유는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새로운 리더인 '김우진' 역을 맡았다. 두 인물이 항일과 친일이라는 극과 극 상황에 놓여 자신의 임무를 위해 속내를 감추고 서로에게 접근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오는 9월 7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