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방 평가서] '질투의 화신' 올라간 입꼬리가 내려가지 않아요

입력 2016-08-25 09:22:00 | 수정 2016-08-26 16:3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 조정석


[김예랑 기자]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연출 박신우/제작 SM C&C)이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안방극장에 깨알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질투의 화신’이 공효진(표나리 역), 조정석(이화신 역), 고경표(고정원 역)의 신선한 삼각 러브라인으로 본격 연애 권장 드라마의 등장을 알린 것.

생계형 기상캐스터 공효진과 방콕특파원으로 있는 마초기자 조정석, 젠틀한 재벌 3세 고경표는 각자 공개채용 VCR 촬영 목적, 절친을 만나러 간다는 이유 등으로 태국에서 운명처럼 엮이게 됐다. 이국적인 풍광과 어우러진 청춘들의 모습은 양다리 로맨스의 시작을 더욱 설레게 만들었다.

특히 조정석은 자신을 짝사랑했던 공효진이 고경표에게 호감을 표하면서 묘한 질투심을 느꼈고 공효진은 기상예보를 봤다는 고경표에게 격한 관심을 표했다. 이에 고경표는 공효진과의 첫 만남을 잊지 못하는 모습으로 어느새 엇갈린 화살표를 그리고 있었다. 또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독특한 삼각관계를 예고하며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사랑뿐만 아니라 일과 꿈을 위해서 고군분투 하는 방송국 사람들의 이야기도 몰입도를 높였다. 이는 귀에 쏙쏙 들어오는 서숙향 작가표 차진 대사와 완급조절이 돋보인 박신우 감독의 유쾌한 연출이 톡톡히 뒷받침됐기 때문이라는 반응.

또한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등 드라마 속 인물 자체가 된 배우들의 열연에 뜨거운 호응이 잇따르고 있다. 시청자들의 질투심까지 자극하는 공효진은 깊어진 로코연기로 공블리의 저력을 발휘했고 설렘 포인트를 자극하는 조정석의 연기, 여기에 중년의 굵은 존재감을 드러낸 이미숙, 이성재, 박지영의 관록은 매 장면을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

이처럼 대하로코의 대장정을 나선 ‘질투의 화신’은 로맨틱 코미디의 새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벌써부터 다음 이야기를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어제 방송 말미 공효진은 한국에 돌아온 조정석의 가슴을 마음대로 만지며 유방암일지도 모른다는 어이없는 말을 해 마초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