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박수홍 반전 사생활 공개에 놀란 母 "방송 나가도 되냐"

입력 2016-08-26 09:26:25 | 수정 2016-08-26 09:2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운우리새끼'에 합류한 박수홍이 '클럽죽돌이'로서의 반전 일상을 가감없이 보여줬다.

26일 첫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의 첫 녹화 현장에는 정규 편성과 함께 새롭게 합류한 박수홍이 등장했다. 평소 ‘개그계의 신사’로 알려진 점잖은 이미지의 박수홍은 기상하자마자 부스스한 모습으로 TV시청에 열중하고, 친구들과 함께 클럽 문화에 열광하는 등 새로운 면모를 보여준다.

박수홍의 모친은 녹화 초반 "수용이는 부모에게 문자도 꼬박꼬박 하는 효자다"라고 아들에 대한 칭찬을 늘어놨지만, 녹화가 진행될수록 점점 밝혀지는 아들의 반전 사생활에 놀라며 결국 "저게 방송에 나가도 되나요?", "저런 걸 찍으면 어떻게 하냐"며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옆에서 지켜보던 다른 엄마들은 제작진에게 "여기 청심환 좀 갖다 달라"며 놀란 박수홍의 엄마를 위로했다.

'미운우리새끼'는 연예인 아들을 둔 엄마가 자식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며 육아일기를 다시 쓴다는 콘셉트로 관찰과 토크가 결합된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파일럿 방송 당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정규 프로그램으로 안착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