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인원, 끝까지 충성 "신동빈 회장 훌륭…롯데, 비자금 없다"

입력 2016-08-26 13:07:38 | 수정 2016-08-26 13:07: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인원 부회장.기사 이미지 보기

이인원 부회장.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 자살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이 마지막까지 신동빈 회장에 대한 충성심을 보였다.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인원 부회장은 A4용지 4매 분량의 유서에서 롯데 임직원에게 "어려운 시기에 먼저 가서 미안하다"며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이라고 적었다.

이인원 부회장은 또 "롯데그룹에 비자금은 없다"는 내용을 적었으며,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원 부회장은 가족에게 "그동안 간병하느라 고생이 많았다"며 역시 "힘들었을 텐데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말도 전했다.

검찰 소환을 앞두고 있던 이인원 부회장은 황각규 정책본부 운영실장(사장)과 함께 신동빈 회장의 가신으로 꼽힌다. 그룹의 컨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 수장으로, 총수 일가와 그룹 대소사는 물론 계열사 경영까지 총괄하는 위치에 있다.

이인원 부회장은 26일 오전 7시 10분께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산책로 한 가로수에 넥타이와 스카프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