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지혜 "2년간 공백기 때 생활고…채정안이 1000만원 빌려줘"

입력 2016-08-26 11:38:03 | 수정 2016-08-26 11:3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이지혜가 생활고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이지혜, 백지영, 딘딘, 로꼬, 크러쉬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는 2년 간의 공백기를 언급하며 "모아둔 돈을 다썼다. 정말 힘들었다. 앨범 수익도 안났다. 그래서 불안 장애, 원형 탈모가 왔었다. 연예인 생활을 못할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반전세를 살았는데 당장 생활이 힘들어졌다. 아무것도 못하고 돈도 없었다. 끝까지 몰렸다. 돈 빌려달라는 얘기는 죽어도 하고 싶지 않은데 채정안이 '왜 말하지 않았느냐'며 계좌번호를 보내달라고 하더라. 바로 1000만원을 넣어주더라. 그걸로 버티다가 집을 내놓게 됐다"고 밝히며 눈물을 쏟았다.

이지혜는 당시 백지영의 도움으로 다시 앨범을 내게 됐는데 이에 대해 백지영은 "우리 회사에서 냈다. 대표님이랑 얘기해 소속 가수는 아니지만 투자해서 낸 거다"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