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기야' 일라이, 11살 연상 아내 매력포인트는? "내 또래처럼 보여…관리 甲"

입력 2016-08-26 13:59:57 | 수정 2016-08-26 13:59: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기야' 일라이기사 이미지 보기

'자기야' 일라이


유키스의 멤버 일라이가 11살 연상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한 일라이는 연상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출산까지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일라이는 "자동차 모임에서 아내를 처음 만났다"라면서 "보자마자 첫 눈에 반해 고백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1년이나 쫓아다니며 고백했지만 아내는 튕기며 받아들여주지 않았다. 그러나 꾸준히 진지하게 고백해 결국 결혼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일라이는 지난 2014년 6월 에이싱 모델 출신인 아내와 혼인신고 했다. 이후 지난 6월 득남했다.

그는 "너무 사랑한 나머지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면서 "지금은 아이를 낳고 잘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11살 연상 아내의 매력은 무엇이었을까. 일라이는 "11살 연상이지만 여전히 또래처럼 보인다"라면서 "모델 활동을 해서 자기 관리를 잘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