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김래원 "9살 어린 박신혜, 날 편한 오빠처럼 대해"

입력 2016-08-26 17:28:19 | 수정 2016-08-26 19:05: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래원 / 사진 = HB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래원 / 사진 = HB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래원이 박신혜와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고 밝혔다.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마무리한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 종영 기자간담회가 26일 서울 양천구 SBS목동사옥에서 개최됐다.

이날 김래원은 9살 어린 상대 배우 박신혜에 대해 "나는 나이 차이를 전혀 의식한 적 없다. 후배들도 나를 그렇게 대하지 않았다. 정말 편한 오빠처럼 했고, 그게 맞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호흡에 있어서 크게 의논하지 않았고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그런 부분은 작가님 대사의 힘도 있었다. 주고 받는 신들이 잘 되어 있으니까 배우들이 자연스럽게 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는거였다. 감독님도 분위기 잘 만들어주셨다. 박신혜가 한참 후배니까 지켜보면서 그의 연기에 맞추려고 했다. 반대로 박신혜도 나에게 맞추려고 유심히 보더라"고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김래원은 극 중 능력 있는 신경외과 교수 홍지홍 역으로 열연했다. 연인 유혜정(박신혜 분)을 향해 자신의 마음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남자다움과 다정다감한 모습, 때로는 의사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팔색조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결혼했니? 애인 있어? 됐다, 그럼" 등의 달콤한 말들로 2개월 동안 여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멜로 황태자'의 입지를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