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유해진, 오리들에게 새 보금자리 선사

입력 2016-08-27 12:29:38 | 수정 2016-08-27 12:2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고창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고창편



‘삼시세끼 고창편’ 유해진이 또 다시 훈훈한 모습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고창편’에서는 오리들에게 새로운 보금자리를 선물한 유해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고창편’에서 유해진은 “더 이상 오리들이 논에 갈 수 없다. 벼를 뜯어 먹는다”며 오리들의 공식적인 은퇴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유해진은 이제 논에 나가지 않는 오리들을 위한 새로운 보금자리를 선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오리들이 자라면서 오리 군단의 집이자 쉼터였던 리어카가 너무 좁아진 것이다.

오리 군단의 집을 물색하던 유해진은 닭이 몇 마리 없는 닭장을 공유하기로 했다. 설비부인 유해진을 중심으로 차승원, 손호준, 남주혁은 힘을 모아 오리들의 집을 완성했다.

이후 이들은 그동안 수고했던 오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삼시세끼 고창편’에서 가족사진을 찍기 위해 수트를 차려입은 유해진은 턱시도 셔츠에 캡모자를 믹스 매치해 남다른 패션센스를 뽐냈다.

또한 설거지를 하는 와중에도 겨울이에게 다정한 말을 건네는가 하면, 겨울이와 함께 산책을 나선 그는 우연히 동네 주민을 만나고선 "물 많이 드시라. 아침은 드셨냐"며 정답게 인사를 나누는 것도 잊지 않았다. 다정하고 살가운 모습들에서는 유해진의 인간적인 매력이 고스란히 전달돼,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