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차 노조,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8년 만에 부결

입력 2016-08-27 14:52:36 | 수정 2016-08-27 14:53: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현대자동차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8년 만에 부결됐다.

현대차 노조는 27일 전체 조합원 4만9천665명을 대상으로 한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투표자 4만5천777명(투표율 92.17%) 가운데 3만5천727명(78.05%)이 반대해 부결했다고 밝혔다.

찬성은 1만28명(21.9%)에 그쳤다.

이는 역대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가장 저조한 찬성률이다. 또한 2008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8년 만의 부결로 알려졌다.

부결 원인은 올해 합의한 기본급을 포함한 임금인상안이 최근 몇 년 사이 합의안과 비교해 낮아 조합원 불만이 많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또 현 노조 집행부 견제세력인 현장노동조직이 잠정합의안에 대한 부결운동에 나선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임금협상 기간 임금 손실을 감내하며 14차례나 파업을 벌인 끝에 끌어낸 잠정합의안 성과물로는 너무 부족한 게 아니냐는 등의 평가도 나온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다음 주부터 교섭을 다시 진행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