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유해진, 차승원표 청포도 주스에 깜짝 "너무 맛있다"

입력 2016-08-27 17:53:56 | 수정 2016-08-27 17:53: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 고창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 고창편



'삼시세끼 고창편' 유해진이 차승원표 청포도 주스의 맛에 감격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삼시세끼 고창편'에서는 오리들의 집을 다시 짓는 유해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고창편'에서 남주혁이 오리를 데려다 주러 간 사이 유해진은 본격적으로 톱질을 시작했다. 이를 보던 요리부 차승원은 손호준에게 "더우니까 한 잔씩 갈아서 주자"라고 말하며 청포도로 주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차승원과 손호준은 꿀을 듬뿍 넣어 깨끗이 씻은 청포도를 시원하게 갈았고 얼음까지 넣어 청포도 주스를 완성했다. 이를 받아든 유해진은 "여튼 복 받으실겨"라며 "정말 맛있다"고 감격했다.

이어 유해진은 1957년에 발매된 음악 '청포도 사랑'을 부르며 청포도 주스에 화답하는 모습이 그려져 '삼시세끼 고창편'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