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지드래곤, "무한상사 촬영, 내가 왜 껴있는지 모르겠다"

입력 2016-08-27 20:11:07 | 수정 2016-08-27 22:17: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지드래곤이 '무한상사' 촬영에 부담감을 드러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2016 무한상사’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지드래곤은 장항준 감독에게 권 전무 역으로 출연해줄 것을 요청받았다.

장항준 감독과 만난 지드래곤은 “연락 받고 놀랐다. 왜 저를. 저 어떡해요”라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이에 장항준 감독은 “이전 ‘무한상사’ 회장 아들로 나왔을 때부터 임팩트가 있었다”며 “NG 내도 스태프들이 다 팬이니 괜찮다. 그리고 제 와이프랑 딸이 오면 사진 한 장만 찍어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촬영에 나선 지드래곤은 “데뷔 후 한 번도 이런 거 해본 적이 없다. 저를 섭외하셨길래 가수 분들이나 개그맨 분들이 오실 줄 알았는데, 막 김혜수 씨 나온다고 하고. 제가 여기 왜 껴있는지 모르겠다. 분량도 너무 많다”며 “흑역사가 하나 생길 것 같다”면서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