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내 11번째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견, "추가 전파 가능성 희박"

입력 2016-08-27 21:42:24 | 수정 2016-08-27 21:42: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국내 11번째 지카바이러스 환자가 발견됐다.

질병관리본부(KCDC)와 전라남도는 지난 15~20일 베트남 호치민을 방문한 L씨(64)에 대해 지카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혈액과 소변에서 양성으로 나와 확진 판정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L씨는 베트남 현지 체류 중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된다.

입국 후인 26일 발진 증상이 발생해 전남 해남군 열린내과의원에 내원했고 지카바이러스로 의심돼 보건소에 신고됐다.

이후 이날 저녁 전남 보건환경연구원의 지카바이러스검사(PCR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현재 환자 상태는 양호하며 전남대 병원에서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다. KCDC는 전라남도와 함께 L씨의 국내 입국시 동행자 등에 대해 추가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

L씨는 그동안 11명 발생한 한국인 지카바이러스 환자 중 베트남에서 감염된 3번째 사람이다. 국내 환자의 방문국은 필리핀과 베트남이 각각 3명씩이며 브라질, 태국, 푸에르토리코, 과테말라, 도미니카공화국 방문자가 각각 1명씩이다. 4명이 중남미 방문자며 나머지 7명은 아시아 지역 방문자다.

KCDC는 L씨를 비롯해 그동안 발생한 한국인 환자들로 인해 지카 바이러스가 추가적으로 국내에서 전파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