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더민주 당대표 선출 "분열주의·패배주의·지역주의 악령 몰아내겠다"

입력 2016-08-27 20:57:37 | 수정 2016-08-27 20:5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목표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새로운 대표로 선출된 추미애 대표는 27일 "모두 함께 공정하고 깨끗한 경선, 정당사에 길이 남을 역동적인 경선을 함께 만들자"고 말했다.

추미애 더민주 신임 대표는 이날 잠실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직후 가진 수락연설과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손학규 전 상임고문, 김부겸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등 당 대권주자들을 일일이 거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내년 대선 경선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 오직 민생을 위한 경선을 만들겠다"며 "흩어진 지지자들을 강력한 통합으로 한데 모아 반드시 정권교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을 힘들게 했던 찜통더위가 사라지고 '추풍(秋風)'이 불기 시작했다. 오늘 우리 당에도 분열주의, 패배주의, 지역주의의 악령을 몰아낼 추풍이 왔다"며 "이제 당을 가을 저녁처럼 살찌워서 집 나간 당원들이 다시 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전대에서 주류, 비주류의 나뉨이 있었다"면서 "이제부터 주류·비주류, 친문·비문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균형 있는 정당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그는 분열, 패배주의, 낡은 정치를 결별해야 할 3가지로 지목, "강력한 통합과 승리하는 야당, 네트워크·분권·직접민주주의 정당을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이 국민이 가라는 길을 외면하면 우리는 단호히 맞서겠다"며 "고난과 탄압이 있더라도 그 길을 가야 선명한 야당, 강한 야당이 되고 수권비전을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최고위원들은 물론 김상곤·이종걸·송영길 후보와 함께 똘똘 뭉쳐 대선 승리를 위해 모두 전사가 되겠다"며 "집권을 위해 여러 개의 보조경기장이 아닌 하나의 주경기장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