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 갑순이' 김소은, 짠내 캐릭터의 등장…현실감 있는 공감 연기

입력 2016-08-28 11:07:02 | 수정 2016-08-28 11:07: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 갑순이/사진=SBS '우리 갑순이'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 갑순이/사진=SBS '우리 갑순이' 방송화면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 연출 부성철) 김소은이 첫 회부터 역대급 짠내 주인공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27일 첫 전파를 탄 ‘우리 갑순이’에서 전형적인 5포세대 ‘신갑순’으로 변신한 김소은은 높은 현실의 벽에 힘들게 살아가는 청춘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눈길을 모았다.

번듯한 직장도, 모아놓은 돈도 없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것도 모자라 철없는 남자친구 갑돌(송재림 분)의 뒷바라지에 자신의 가족과 갑돌의 어머니에게까지 무시를 당하는 등 등장부터 험난한 스토리를 예고했다.

특히 극 말미 갑돌의 바람 현장을 발견한 장면에서는 서글픈 감정연기가 더욱 빛을 발해 몰입도를 높였다. 감정을 겨우 억누르며 따져 묻던 것도 잠시,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나오는 갑돌의 태도에 참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갑순이 그동안 느꼈을 설움을 엿보게 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또한 갑돌을 향해 “립스틱 하나만 사려해도 너 생각나. 이 돈이면 우리 갑돌이 돈까스 하나 사줄 수 있는데”, “나 지금 너무 초라하다.. 땅바닥에 쏟아진 이 잡채 같아..”라며 울먹이던 대사는 청춘의 아픈 현실을 반영했다는 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한편 첫 회부터 다양한 인물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들과 출연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이 이어지며 호평을 받고 있는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는 오늘 밤 10시, 제 2회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