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윤균상, 신혜선·채수빈과 특별한 인연 "기분 참 이상해요" (인터뷰)

입력 2016-08-29 15:49:57 | 수정 2016-08-31 10:43: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의 윤균상이 드라마 종영 후 소감을 털어놨다.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의 윤균상이 드라마 종영 후 소감을 털어놨다. /사진=변성현 기자

[김예랑 기자] 배우 윤균상이 신혜선, 채수빈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닥터스' 종영 기념 윤균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윤균상은 2012년 SBS 드라마 '신의'에서 '덕만'이라는 캐릭터로 데뷔, SBS '피노키오', '너를 사랑한 시간', '육룡이 나르샤'에 연이어 출연하며 대중에 눈도장을 받았다. 이후 윤균상은 '닥터스'에서 단순하고 까칠하지만 사랑 앞에서 순수한 소년이 되는 '정윤도' 역을 맡아 여심스틸러로 자리 잡았다.

대중에 얼굴을 알리기 전 새파란 신인이었던 윤균상은 What Women Want의 뮤직비디오 '궁금해졌어'에서 신혜선과, 기아자동차 바이럴 영상을 통해 채수빈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신혜선은 최근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을 통해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고, 채수빈은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윤균상이 신인시절 맺었던 인연들이 비슷한 시기에 승승장구 중인 것.

두 사람의 이야기를 꺼내자 윤균상은 반가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혜선이도, 수빈이도 그렇고 미래가 불확실한 상태에서 만나 촬영했다"라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지금 셋 다 이렇게 활발히 활동을 하는 것을 보니 정말 기분이 이상하더라"라고 밝혔다.

윤균상은 "(두 사람과) 특별히 연락은 하지 않지만, 응원하고 있다. 언젠가 작품을 통해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기대 섞인 미소를 지었다.

한편 윤균상이 출연한 SBS '닥터스'는 지난 23일 시청률 20%로 인기리에 종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