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도연 남편, 외모·학벌·능력 갖춘 엄친아"

입력 2016-08-30 09:34:28 | 수정 2016-08-30 09:41: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전도연 남편이 '엄친아'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한 기자는 "전도연은 지인의 소개로 지난 2006년 11월에 남편을 만나 약 5개월의 열애 끝에 2007년 3월에 결혼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기자는 "전도연보다 9살 연상이고, 굉장히 호남형이고 핸섬한 얼굴이고,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했고 조지워싱턴대 MBA 출신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도연은 한 방송을 통해 "처음 소개팅 때 9살 차이라 해서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하지만 이야기를 나눌수록 점점 끌렸다"며 "영화 '밀양'을 촬영할 때 밀양에 놀러 오라고 말했다"며 "당시 남자 친구인 남편과 다퉜을 때 남편이 내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밀양까지 와서 꽃다발을 전해줬다"고 러브스토리를 전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