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방 평가서] '달의 연인' 이준기, 女心 킬러의 귀환

입력 2016-08-30 09:34:25 | 수정 2016-08-30 09:47: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 이준기 박지영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이준기 박지영


'달의 연인'으로 사극킹, 이준기가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지난 29일 첫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이준기가 놀라운 화면 장악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태조 왕건의 4황자 왕소로 분한 이준기는 등장부터 카리스마가 넘쳤다. 어머니의 손에 얼굴의 상처를 얻어 버림받은 채 소년 시절을 보낸 왕소는 끊임없이 살해당할 뻔했고 살기 위해 차갑고 잔인한 남자가 됐다. 나례연에 참석하기 위해 오랜만에 송악에 온 그의 눈빛에는 고향으로 돌아왔다는 설렘이 어렸다. 이준기는 큼직한 움직임 없이 왕소의 심경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며 극의 서사를 높였다.

다수의 사극을 이끌어 온 경험이 '달의 연인'에서도 빛을 발했다. 특히 이번 드라마에서는 캐릭터의 감정변화를 이준기가 짧은 장면 속에서 연기로 극대화 시킨 것이 눈길을 모은다. 친모인 충주원 황후 유씨(박지영 분)와의 재회는 왕소의 기대와 다르게 냉랭한 바람뿐이었다. 어머니의 냉대에 상처받은 왕소의 눈빛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다. 정윤이자 1황자인 무(김산호 분)가 암살 위협을 받고 있으니 나례연에서 무 행세를 하며 방상시를 맡으라는 제안에도 기꺼이 응했다. 송악에 살게 해달라는 조건이 있었지만 오래도록 가족을 그리워한 왕소이기에 형님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이다. 나례연 중 암살자들의 공격에 부상을 입었지만 아버지인 왕건은 눈 앞의 왕소보다 큰 아들 왕무의 안위를 쫓는다. 칭찬을 해줘도 모자를 상황에 따스한 한마디 없는 차별에 또 한번 상처받는다.

그럼에도 지금 그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 송악에 가족들과 머무는 것이다. 형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곁눈질로 아우들을 보며 속으로 흐뭇해하고 아무리 냉대받아도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자신을 외면했던 아버지의 자랑스러운 아들이 되고 싶은 것이다. 그러니 시청자들은 이 사연 많은 황자를 외면할 수 없다. 더구나 이준기의 연기와 왕소 캐릭터가 만나 서사가 더욱 풍부해졌다.

싸늘한 가운데 그때 그때 감정이 스치는 이준기의 연기력은 극의 중심을 바로잡고 있다. 또한 시청자들의 기대하는 것은 왕소와 현대에서 고려로 타임슬립한 여인 해수와 절절한 사랑이야기다. 두 남녀가 어제 만났으니 오늘 방송하는 3회부터는 더욱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30일 밤 10시에 3회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