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수현 "박명수, 방송국 사서라도 DJ 시켜주겠다고" 폭로

입력 2016-08-30 10:17:41 | 수정 2016-08-30 10:1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설수현 박명수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설수현 박명수 /한경DB


방송인 설수현이 미스코리아 당선 직후 만난 박명수와의 일화를 공개한다.

지난 29일 방송된 ‘황금알-관계는 어려워' 편에서는 만나면 만날수록 어려운 인간관계에 대해 각 분야 고수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유지인과 가수 하춘화가 출연해 한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이들이 어떻게 인간관계를 형성했는지 등 생생한 인간관계 노하우가를 전했다.

또 이들은 최근 모 예능에서 화제가 됐던 '유재석처럼 살기 VS박명수처럼 살기'를 두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설수현은 "박명수처럼 살고 싶다"면서 "미스코리아 당선 직후 방송에서 박명수 씨를 만났었는데, 당시 발언이 너무도 쿨해 인상 깊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박명수 씨가 저에게 '앞으로 뭘 하고 싶으냐'고 물었다. 저는 '라디오 DJ가 하고 싶다'고 말했고, 그 말에 박명수 씨가 '내가 방송국을 사서라도 너 시켜줄게'라고 말했다. 그 이후 만나기조차 힘들었지만, 기분은 좋았다”면서 박명수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어 “쿨하게 기억도 못한 채 잘 살고 계실텐데, 그 성격도 본받고 싶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