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판타스틱' 주상욱 "장수원 발연기 재미있더라…내 신인 시절 생각나"

입력 2016-08-30 14:39:17 | 수정 2016-08-30 16:43:29
글자축소 글자확대
'판타스틱' 주상욱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판타스틱' 주상욱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주상욱이 발연기의 어려움이 크다고 밝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연출 조남국, 극본 이성은)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조남국 PD를 비롯해 배우 김현주, 주상욱, 박시연, 김태훈, 지수가 참석했다.

이날 주상욱은 극 중 발연기를 해야하는 역할에 대해 "내가 연기하는 류해성이 톱스타인데 발연기를 하기 때문에 더 재미있고 매력적인 것 같다.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땐 쉬울 것 같았다. 신인 시절을 생각하며 편안하게 연기하면 될 줄 알았다. 그런데 잘 안 되더라. 발연기하는 게 가장 힘들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장수원의 발연기에 대한 질문에 "나도 장수원씨 동영상을 재미있게 봤다. 나의 신인 시절이 생각나더라. 그렇게 해볼까도 생각했는데 다이나믹하지 못한 것 같아서 조금 더 오버했다"고 전했다.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갑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 분)와 똘끼충만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 분)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다. 슬퍼할 시간이 없기에 아낌없이 사랑하고, 아름다운 오늘을 만끽하며 사는 게 얼마나 판타스틱한 일인지를 두 사람의 짧고 화끈한 로맨스를 통해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오는 9월 2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