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판타스틱' 박시연 "14살 연하 지수와 커플연기…캐스팅 됐을 때 미안" 고백

입력 2016-08-30 14:49:05 | 수정 2016-08-30 16:45: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판타스틱' 지수(왼쪽), 박시연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판타스틱' 지수(왼쪽), 박시연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지수와 박시연이 14살 나이 차를 극복한 찰떡호흡을 과시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연출 조남국, 극본 이성은)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조남국 PD를 비롯해 배우 김현주, 주상욱, 박시연, 김태훈, 지수가 참석했다.

이날 지수는 박시연과의 호흡에 대해 "함께 한다고 들었을 때 너무 기뻤다. 개인적으로 박시연 누나의 팬이어서 영광이었다. 처음엔 시크할 것 같았는데 알고보니 따뜻하고 천사 같다. 열정도 정말 대단하다. 같이 연기할 때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줘서 후배로서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박시연은 "나는 지수씨가 상대역이라고 들었을 때 너무 미안했다. 실제로 14살 차이가 난다. 극 중에서는 7살 차이다. 지수가 대세 배우이다보니 내가 잘 해줄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며 "현장에서 연기에 대한 열정이 크다. 준비도 많이 해와서 편하고 재미있게 찍고 있다. 언제 이렇게 어린 친구랑 해보겠느냐"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갑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 분)와 똘끼충만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 분)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다. 슬퍼할 시간이 없기에 아낌없이 사랑하고, 아름다운 오늘을 만끽하며 사는 게 얼마나 판타스틱한 일인지를 두 사람의 짧고 화끈한 로맨스를 통해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오는 9월 2일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