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싸우자 귀신아' 통해 입증된 옥택연의 가치

입력 2016-08-31 09:29:05 | 수정 2016-08-31 09:5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겸 배우 옥택연이 '싸우자 귀신아' 종영 소감을 밝혔다.

옥택연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여름은 정말 더웠는데 '싸우자 귀신아'로 시청자분들께 시원함을 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이번 드라마를 통해 좋은 스태프와 배우들을 만나 행복하다"며 기록적인 무더위 속에 함께 고생한 제작진을 챙기는 것을 잊지 않았다.

연기 호평에 대해서는 "좀 더 발전되고 좋아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더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옥택연은 지난 30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연출 박준화 / 극본 김지선)에서 퇴마사 '박봉팔' 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상대 배우인 김소현(김현지 역)과의 환상 호흡은 물론, 속 시원한 액션과 섬세한 감정 연기 모두 완벽하게 표현해 연기자로서의 가치를 다시금 입증했다.

한편, 드라마 촬영을 끝낸 옥택연은 오는 9월 2일~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JYP NATION 콘서트 'MIX & MATCH' 무대에 오르는 등 바쁜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