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 이준기 "검술 액션? 대역 필요 없죠" '칼'이스마 연기 비결

입력 2016-08-31 09:32:58 | 수정 2016-08-31 10:1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 이준기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 이준기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의 이준기가 화려한 액션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나례연에서 1황자를 공격한 것이 3황자 왕요(홍종현 분)이라는 결론을 얻은 왕소(이준기 분)는 죄를 지어 혀가 잘린 파계승들이 이 암살기도에 주범이라는 것을 알고 그들의 본거지로 찾아간다.

왕소는 단박에 수십에 이르는 파계승들을 혈혈단신으로 척살했다. 이들의 배후에 친모 충주원 황후 유씨(박지영 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후환을 없애기 위해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는데 머뭇거리지 않았다. 그러나 황후 유씨는 왕소가 무예를 배운 정황을 느끼자 그를 의심하고 멀리할 궁리를 하는 장면이 이어져 시청자들은 왕소에 대한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이 장면에서 선보인 이준기의 액션은 유려하고 화려했다. 대역 없이 검을 들고 호쾌한 움직임으로 카메라 앞에 선 이준기를 두고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이 계속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 장면은 잔인하다고 소문난 왕소가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이유가 덧입혀지기 때문에 배우 스스로 굉장히 신중하게 연기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김규태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이준기, 이지은이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