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벅스, 황치열 소속 '하우엔터' 인수 "한류 콘텐츠 퀄리티 높일 것"

입력 2016-08-31 10:29:21 | 수정 2016-08-31 13:0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벅스가 황치열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하우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한다.

㈜벅스는 ㈜하우엔터테인먼트 인수를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벅스는 지난 30일 이사회를 열고 하우엔터테인먼트의 지분 70%에 대한 투자를 최종 확정했다. 하우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구주 1만 1,951주와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6,830주를 총 110억 29만 4,634원에 인수하게 되며, 9월 26일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하우엔터테인먼트는 2015년 9월 설립했으며 현재 황치열, 긱스가 소속되어 있다. 2016년 상반기 매출액은 41억원을 달성했다.

이번 인수는 연예 매니지먼트 사업진출을 통한 사업다각화 및 시너지를 위한 것이다. 벅스는 음악 콘텐츠 제작, 유통, 소비를 아우르는 수직계열화를 이루고 하우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벅스 측은 “하우엔터테인먼트와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며, 한류 확산에 이바지할 수 있는 양질의 K-POP 콘텐츠를 생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