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수지, 로맨스 장인들의 취침법

입력 2016-08-31 10:42:35 | 수정 2016-08-31 10:4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김우빈기사 이미지 보기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김우빈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과 배수지가 온 몸을 초밀착한 로맨틱 ‘포개기 슬립(sleep)’으로 안방극장을 초토화시킨다.

김우빈과 배수지는 KBS 특별기획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제작 삼화네트웍스, IHQ)에서 각각 최고 한류 배우이자 가수인 ‘우주대스타’ 신준영 역과 돈 앞에서 비굴해지는 생계형 다큐PD 노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6회 방송분에서는 병세가 짙어지면서 기억이 나지 않는 상황에 당황하는 신준영과 신준영의 시한부 판정을 알게 된 후 애절하게 사랑을 간구하는 노을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무엇보다 김우빈과 배수지가 슬프도록 아름다운 ‘포개기 슬립신’을 선보여 여심을 뒤흔들 전망이다. 극중 신준영이 침대에서 떨어지려는 노을을 위해 몸 전체가 쿠션이 되어주고 노을은 신준영 위에 털썩 포개진 채로 쌔근쌔근 잠을 자는 장면. 정신없이 잠에 취한 노을을 바라보면서 신준영은 희미한 미소를 짓고는 어깨를 두드려준다.

이와 관련 노을의 복수를 위해 애써 노을을 외면하고 있는 신준영의 흔들리는 눈빛이 보는 이들을 ‘심멎’하게 만들 예정. 현실의 가슴 아픈 상황과는 달리, 마치 꿈인 것처럼 노을을 품에 안고 있는 신준영과 신준영의 품에 포근히 안긴 노을의 ‘밀착 투샷’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김우빈과 배수지의 ‘로맨틱한 포개기 취침’ 장면은 지난 3월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김우빈은 자신의 위로 떨어져야 하는 배수지가 행여 불편할까봐 몇 번이고 자세를 물어보며 연구했던 상태. 대본에 나와 있는 감정을 고스란히 살리기 위해 김우빈은 베개를 머리 위쪽에 베고 그 상태에서 배수지를 그윽하게 바라보도록 하는 자연스러운 포즈를 제안, 제작진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특히 김우빈과 배수지는 현실에서 어긋나기만 하는 두 사람의 감정이 연결되는 이 장면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두 사람이 몇 번이고 “한번만 더 해보면 안돼요?”라면서 자발적으로 재촬영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던 것. 배수지가 떨어지는 순간에 김우빈이 타이밍을 맞춰야 하는 부분이 중요했기 때문에 두 사람은 여러 차례 같은 장면을 반복했고, 결국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김우빈과 배수지가 서로의 마음과는 다르게 괴롭고 힘든 시간을 보내는 가운데, 이번 장면은 단비 같은 달달함을 안겨준다”라며 “촬영현장에서 두 사람이 서로를 다독이며 배려했던 것만큼 아름답고 가슴 뭉클한 명장면이 탄생했다. 두 사람의 애틋하고 로맨틱한 장면이 어떤 모습일 지,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전개 될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