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L 8' 탁재훈 "애드리브로 생방송 진행…토요일 저녁 고통스럽다"

입력 2016-08-31 14:28:05 | 수정 2016-08-31 15:1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SNL8' 탁재훈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SNL8' 탁재훈 / 사진 = 변성현 기자


방송인 탁재훈이 'SNL 8'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불타는 토요일 밤을 만들어 줄 tvN 'SNL코리아'가 8번째 시즌을 맞아 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했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SNL코리아 시즌8'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민진기 PD, 김민경 PD와 함께 이번 시즌을 책임질 탁재훈, 이수민, 권혁수, 이세영이 참석했다.

이날 탁재훈은 "제작진이 나한테는 자세한 걸 안 알려줬다. 그냥 나에게 통보를 하더라. 코너도 나의 애드리브에 모든 걸 맡긴다고 했는데 내가 받아들이는 생각은 다르다. 작가나 PD가 그 시간에 쉬어가려는 것 같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나는 토요일 저녁이 고민도 많고 고통스러운 시간이 될 것 같다. 콘셉트에 맞게 제작진과 잘 논의해서 그 시간 만큼은 SNL의 진수를 보여드리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SNL코리아 8'은 다양한 연령대의 시청자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기존 토요일 오후 9시 45분에서 오후 9시 15분으로 방송 시각을 앞당겼다. 또 새 크루로 탁재훈, 이수민, 김소해, 이명훈, 장도윤 등이 영입됐으며, 첫 호스트로는 걸스데이 민아가 확정됐다. 크루, 제작진, 방송 시각까지 확 달라진 'SNL코리아 8'이 어떤 웃음을 몰고 올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