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L 8' 탁재훈 "이수민 거품 곧 빠진다…실제 성격은 방송과 반대"

입력 2016-08-31 14:47:13 | 수정 2016-08-31 15:1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SNL8' 이수민-탁재훈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SNL8' 이수민-탁재훈 / 사진 = 변성현 기자


탁재훈이 이수민의 인기가 거품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불타는 토요일 밤을 만들어 줄 tvN 'SNL코리아'가 8번째 시즌을 맞아 대대적인 변화를 단행했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SNL코리아 시즌8'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민진기 PD, 김민경 PD와 함께 이번 시즌을 책임질 탁재훈, 이수민, 권혁수, 이세영이 참석했다.

이날 이수민은 "초반엔 나의 엉뚱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기존 선배님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아서 연기를 열심히 하겠다"며 "나를 많이 도와주셨다. 초반에 갈팡질팡했는데 선배님들께서 너그러이 나를 받아주셔서 감사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에 탁재훈은 "오늘 이수민이 만나자마자 나한테 '오빠 제 거품은 언제 빠질까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곧 빠질 것 같다. 계속 거품을 내라'고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이수민의 실제 성격은 방송과 반대다. 되게 겸손한 친구다. 여기서의 활약도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SNL코리아 8'은 다양한 연령대의 시청자들이 함께할 수 있도록 기존 토요일 오후 9시 45분에서 오후 9시 15분으로 방송 시각을 앞당겼다. 또 새 크루로 탁재훈, 이수민, 김소해, 이명훈, 장도윤 등이 영입됐으며, 첫 호스트로는 걸스데이 민아가 확정됐다. 크루, 제작진, 방송 시각까지 확 달라진 'SNL코리아 8'이 어떤 웃음을 몰고 올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