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납득이 넘어설 '인생캐' 만났다

입력 2016-09-01 09:21:15 | 수정 2016-09-01 09:3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


배우 조정석이 출연작 '건축학개론'의 '납득이' 캐릭터를 넘어설 '인생작'을 만났다. 안방극장 여심을 사로잡는 연기로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것.

지난 3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음주 방송으로 해고위기에 놓인 공효진(표나리 역)을 신경쓰는 조정석(이화신 역)이 '츤데레' 로맨스를 펼쳤다. 조정석은 공효진에게 겉으론 구박을 하면서도 보도국장을 찾아가 공효진의 방송이 최고 시청률을 찍은 자료를 입증하며 “해고가 아니라 상을 줘야한다”며 반박했다.

조정석은 과거 자신을 짝사랑했던 공효진이 더 이상 마음이 없다는 것을 확인할 때마다 묘한 헛헛함을 느끼고 있던 터. 여기에 부인과 진료를 앞두고 암담했던 그는 공효진에게 전화를 걸어 끊어진 수화기에 대고 “니가 생각났어”라는 속내를 고백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이처럼 조정석은 공효진에게 질투하는 듯 끌리는 듯 복잡 미묘한 감정들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들었다놨다하게 만들고 있다. 이는 배우 조정석의 풍성한 표현력이 돋보여 극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는 평.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조정석이 유방암 선고를 받고 일생일대의 멘붕을 겪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넋을 잃어버릴 만큼 참담한 조정석의 표정은 극의 흥미를 더하며 조정석표 이화신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었다고.

뿐만아니라 조정석은 같은 병실에서 공효진과 웃픈 재회를 하게 됐다. 그동안 상남자의 매력을 진하게 풍겼던 그가 핑크색 병원복을 입고 그녀와 어떤 관계를 이어나가게 될지 주목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