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수지 열연에도 '애틋'하기만 한 시청률

입력 2016-09-01 09:32:45 | 수정 2016-09-01 09:4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함부로 애틋하게' 시청률 3위, 김우빈 수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함부로 애틋하게' 시청률 3위, 김우빈 수지 /사진=한경DB


'함부로 애틋하게'가 김우빈, 수지의 호연에도 시청률 굴욕을 면치 못하고 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는 8월 31일 방송된 KBS2 ‘함부로 애틋하게’의 시청률은 8.0%(이하 전국기준)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의 시청률(7.7%)을 살짝 넘긴 상태다. 그러나 동시간대 드라마 MBC 'W'(11.1%)와 후발주자 SBS '질투의 화신'( 8.7%)에 밀려 결국 3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준영(김우빈)이 윤정은(임주은)에게 프러포즈로 환심을 산 뒤 노을(배수지)을 향해 아버지 뺑소니 사건에 대해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지지부진했던 전개에 불을 지폈다.

신준영이 노을에게 건넨 노트북에는 그의 자백에 담겨 있었다. 신준영은 “그때 그 뺑소니 사고로 돌아가신 분이 내 여자친구의 아버지였어요. 그리고 나는, 그런 사람도 아버지라고 내 아버지를 지키려고 내 여자 친구를...죽여버렸어요. 내가 그 애를 죽였어요”라며 털어놨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