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중국을 다시 만난다면 이길 수 있을까

입력 2016-09-02 10:59:15 | 수정 2016-09-02 10:59:1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지켜보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지켜보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 엑스포츠 제공


한국 간담 서늘케 한 중국 축구

한국 축구가 중국을 상대로 공한증을 이어갔지만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한국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중국과의 경기에서 3 대 2로 진땀승을 거뒀다. 3골을 먼저 넣고도 막판 수세에 몰리며 2골을 허용했다.

2골만 내준 게 오히려 선방처럼 보일 정도였다. 90분 종료 휘슬이 울렸을 땐 이겼다는 환호보다 잘 막았다는 안도의 한숨이 먼저 나왔다. '축구굴기'가 진행되고 있는 중국의 무서운 추격은 앞으로의 한국-중국 축구 대결 양상이 달라질 것을 의미하는 신호탄이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쉽게 끝낼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갔다"고 이날 경기를 평했다. 한국은 후반 중국의 골망을 2번이나 가르며 3골 차이로 달아났다. 하지만 샴페인을 일찍 터뜨린 나머지 마지막 20여분은 그야말로 혈전을 벌였다. 한 수 아래로 봤던 중국과의 혈전은 낯선 풍경이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집중력 결여에 무게를 뒀다. 그는 "크게 이기고 있다 보니 느슨해졌다"며 "두 번째 프리킥 실점으로 이어지는 과정에선 집중력이 떨어졌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수비진을 이끈 홍정호 역시 "3 대 0이 되고 나서 이겼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인정했다.

막판 맹추격을 벌인 중국의 자신감은 대단했다. 이날 자책골을 기록하기도 했던 정즈는 "전력을 다해 승리를 쟁취하고 싶었다"며 "충분히 가능성이 있었지만 운이 따르지 못했다. 하지만 대표팀의 자신감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중국의 첫 득점을 올린 위하이는 "마지막 20분이 우리가 노력하고 나아가야 할 목표"라며 "막판에 시간이 조금만 더 있었으면 동점을 만들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