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감독판 나온다…"3040 男心 주말 공략" 강수

입력 2016-09-02 10:54:54 | 수정 2016-09-02 13:44: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감독판 재방송기사 이미지 보기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감독판 재방송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극본 조윤영, 연출 김규태)가 감독판으로 재편집돼 방영된다.

SBS 측은 "지난 8월 29일 방송된 본방송과는 다른 새로운 버전 '감독판 재편집'으로 오는 3일 토요일 낮 12시 10분, 1회부터 3회가 연속 재방송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독판은 편집을 압축해 긴장감을 더 강조했고, 처음 보는 시청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자막을 통해 고려의 역사와 인물관계를 자세히 그린다는 것이 방송사 측의 설명이다.

이어 “직장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30~40대 남성 시청자들은 평일보다는 오히려 주말, 시청 가능성이 훨씬 높다”며 “‘새롭고 재미있게, 그리고 쉽게’를 목표로 새로운 버전으로 재방송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 "황자들과 해수 외에도 존재감이 남다른 중견 배우들이 다수 등장하기에, 회를 거듭할수록 내용이 더욱 풍성하고, 대형 드라마다운 무게감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도 출연 중인 박지영의 이야기가 세밀하게 그려진다. 관계자는 "코믹한 아나운서 국장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박지영이 ‘달의 연인'에서는 권력의 야욕에 사로잡힌 황후 유씨로 분해 강렬한 연기를 펼친다. 4황자 왕소(이준기 분)의 어머니인 박지영이 궁중 암투의 선봉에 서면서 시청자들은 비정한 어머니의 모습에 치를 떠실 것”이라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달의 연인’은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고려라는 거대한 역사적 무대에서 현대적 감성의 멜로 스토리가 펼쳐진다. 유쾌함과 암투, 사랑, 슬픔이 모두 어우러졌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오는 9월 3일 낮 12시 10분부터 연속 1회부터 3회가 재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