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리콜 임박?…"유럽 출시 연기·매장 전시 중단"

입력 2016-09-02 14:06:55 | 수정 2016-09-02 14:0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갤럭시노트7. 삼성전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갤럭시노트7.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노트7 유럽 출시 연기…조만간 리콜 관련 발표

갤럭시노트7의 유럽 출시가 연기됐다. 삼성전자는 당초 2일로 예정됐던 갤럭시노트7의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출시를 당분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에선 예정대로 1일 출시됐다.

IT 전문매체 테크레이다는 삼성전자가 영국 이동통신사에 갤럭시노트7 전량 출고 중단과 함께 매장 전시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기즈모도 오스트레일리아 역시 전날 호주 삼성 관계자가 "갤럭시노트7의 선적이 지연되고 있다"며 추가적인 품질보증 검사를 위한 것이라 설명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조치는 야심작이었던 갤럭시노트7의 글로벌 리콜에 대비하고 소비자 안전에 만전을 기하려는 뜻으로 해석된다. 갤럭시노트7은 관련 대책이 나올 때까지 미국에서도 공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 관계자는 "버라이즌 등과 이번 사태 해결 방법에 대해 조율하고 있다"며 "매장 상품 처리 문제에 대해 글로벌하게 논의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출시는 1일 예정대로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중국에선 1일 오후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다"며 "별다른 변동 상황은 없다. 현지의 평가가 좋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