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기안84, "거지냐는 악플에 큰 상처"

입력 2016-09-03 09:11:43 | 수정 2016-09-03 09:1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악플에 대한 괴로움을 고백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기안84의 집에서 하숙생활을 시작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전세 만기날인데 이사 날짜와 보름 정도 비게 됐다. 고민 끝에 기안84집에 가기로 했다"며 기안84와 동거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전현무는 복숭아 박스를 들고 기안84의 집에 방문했고, 기안84는 그를 반갑게 맞이하면서도 어딘지 어색한 리액션을 보여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어 기안84는 "그놈의 식탁 때문에 욕을 얼마나 먹었는 줄 아냐"며 말문을 열었다.

앞서 기안84는 전현무의 집에서 탁자를 무상으로 받아온 것으로 인해 네티즌들에게 질타를 받은 바 있다.

그는 "만화로 욕 먹을 땐 한 발 물러선 느낌이었는데 내가 직접 욕먹으니까"라며 "거지근성이라는 말도 들었다"며 그동안 악플에 대한 괴로움을 언급했다.

이에 전현무는 "신경쓰지 마라. 연예인 되기 쉬운 줄 아냐"며 너스레를 떨어 기안84를 안심시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