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갤노트7 전량 신제품 교환 "소비자 안전이 최우선"

입력 2016-09-03 11:36:25 | 수정 2016-09-03 11:4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250만대 전량을 신제품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2일 서울 중구 태평로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1일 기준으로 국내외에서 배터리 문제로 총 35대의 갤럭시노트7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돼 100만대 중 24대꼴로 불량인 수준"이라며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다"며 배터리 결합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고 사장은 리콜 비용과 관련해 "마음이 아플 정도로 큰 금액"이라고 밝혔는데, 매출 기준 250만대 교환 비용은 2조5천억원에 달하고, 유통 마진 등을 고려한 실제 리콜 비용은 1조∼1조5천억원 수준으로 관측된다.

이어 고 사장은 "배터리 공급사와 함께 불량 가능성이 있는 물량을 특정하기 위한 정밀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판매를 중단하고, 구입 시기와 상관없이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교환해드리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재 수급과 제품 준비에는 약 2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한국 시장에서 오는 19일부터 본격적으로 신제품 교환에 나서며, 서비스센터마다 배터리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마련해뒀다.

고 사장은 "최대한 빠르게 신제품으로 교환할 계획이고, 제품이 준비되기 전이라도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에 대해서는 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갤럭시엣지7 등을 임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별 교환 가능 시기는 각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는 특정 부품의 수급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이른 시기에 고객에게 공지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