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승환, 끝내기 안타로 31일 만에 패전 기록

입력 2016-09-03 11:54:47 | 수정 2016-09-03 11:5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세인트루이스카디널스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세인트루이스카디널스 홈페이지



오승환이 시즌 3패(4승 14세이브)째를 당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 2-2로 맞선 9회말 등판해 ⅓이닝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오승환은 첫 타자 잭 코자트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고, 브랜던 필립스에게 시속 145㎞ 직구를 던지다 우전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에 몰렸다.

애덤 듀발을 시속 138㎞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더는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했다.

오승환은 스콧 세블러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1사 만루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다.

후속타자 에우제니오 수아레스가 오승환의 시속 149㎞ 직구를 공략해 중견수 앞에 흐르는 끝내기 안타를 쳐냈다.

세인트루이스는 2-3으로 역전패했다.

한편 오승환은 8월 3일 신시내티전 이후 31일 만에 패전투수가 됐다.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70에서 1.82로 올라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