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하차 결정한 한채아 "영화 위해 잠시 떠난다"

입력 2016-09-03 14:39:01 | 수정 2016-09-03 14:3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한채아가 '나혼자산다'에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하차를 결정한 한채아의 마지막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한채아는 액션 연기를 위해 이날 액션스쿨을 찾아 연습에 매진했다. 한채아는 무술감독의 지도 하에 혹독한 액션 훈련을 받았고, 대역이 필요 없을 정도로 완벽한 액션을 선보였다.

발차기부터 구르기까지 액션 연기에 필수적인 동작은 물론, 고난도의 동작까지 완벽하게 해내 무술 감독과 현장 관계자의 탄성을 자아냈다. 처음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실력을 가진 한채아에게 무술 감독이 "대역 없이 하자"고 욕심을 냈을 정도.

성공적으로 훈련을 마친 한채아는 "뭐든지 대역 없이 연기하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무술 감독님이 가능할 것 같다고 해주셔서 뿌듯하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한채아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나혼자 산다'에서 하차하게 됐다. 한채아는 "영화를 일년만에 하게 됐다. 그래서 영화에 집중을 하고 싶어서 이번에 '나 혼자 산다'를 당분간 떠나게 됐다. 그동안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사실 혼자 살면서 자신의 삶을 되짚어보기가 힘든데, 이 프로를 통해서 저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너무 감사하고 고마운 프로그램이었다. 배우로서 또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하차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