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에서 콜레라 환자 발생, "감염자는 필리핀 여행 다녀 온 40대 남성"

입력 2016-09-03 15:16:03 | 수정 2016-09-03 15:1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40대 부산 남성이 콜레라에 감염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부산시와 보건당국은 부산에 사는 A씨가 지난달 29일 오후 초밥집에서 식사를 한 뒤 2시간만에 설사 증세를 보여 가검물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콜레라에 감염된 것으로 판명됐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앞서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부산에 사는 지인 2명과 함께 필리핀 여행을 다녀왔다.

A씨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다음 날 부인과 함께 부산의 한 초밥집에서 저녁식사를 했으며 식사 뒤 2시간여 만에 설사증세를 보였다.

이튿날인 지난달 30일 신고를 받은 보건당국은 A씨의 가검물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3일 오전 최종 콜레라에 감염된 것으로 판정했다.

현재 A씨는 부산시내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한편 보건당국은 A씨와 함께 식사한 부인과 가족을 비롯해 A씨와 해외여행을 다녀온 지인 등을 대상으로 감염 여부 등을 조사했으나 아직 별다른 이상을 발견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A씨의 콜레라 균을 정밀 조사한 결과 경남 거제에서 발병한 콜레라 환자에서 발견된 독소 유전자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A씨가 국내에서 콜레라에 감염됐을 가능성은 낮다"며 "평소에도 연간 10여 명 정도가 해외여행 등을 다녀오면서 콜레라에 감염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또 콜레라의 잠복기가 2∼3일 정도인 점을 감안할 때 A씨 부인과 지인 등에서 이상 증세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추가 감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