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듀엣가요제' 한동근의 눈물 "'바람이 분다' 힘든 시간 버티게 해준 곡"

입력 2016-09-03 18:08:23 | 수정 2016-09-03 18:11: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듀엣가요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듀엣가요제



'듀엣가요제' 한동근이 무대에서 눈물을 보였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듀엣가요제'에서는 한동근, 강성훈, 유성은, 민경훈, 테이, 이석훈이 출연해 일반인 참가자와 함께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듀엣가요제'에서 한동근·최효인은 다섯 번째 무대에 올라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불렀다. 특히 한동근의 묵직하면서도 애절한 보이스, 두 사람의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하모니가 관중의 귀를 자극했다.

이에 한동근 최효인 팀은 436표를 득표하며 3연승에 성공했다.

이후 한동근은 "'바람이 분다'는 힘든 시절을 버티게 한 곡이라 특별하다. 내게는 천금 같았던으로 시작하는 구절을 특히 좋아한다. 이 곡을 들으면서 힘든 마음을 많이 가라 앉혔던 것 같다"고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