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김연경, 출연 불발에 대한 아쉬움 "추격전 자신있었는데…"

입력 2016-09-03 18:53:20 | 수정 2016-09-03 18:5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에 배구여제 김연경이 깜짝 등장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 '2016 무한상사' 특집에서는 릴레이툰 결과를 발표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 깜짝 등장한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 김연경은 "'무한도전'은 평소 해외에서도 챙겨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연경은 '무한도전' 특집에 참여하고 싶었지만, 시간이 맞지 않아 불발됐다며 아쉬워 했다. 그리고는 "추격전을 하고 싶었다. 바로 잡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자 박명수는 "이건 두뇌싸움"이라고 말했고, 김연경은 "알아요. 봤어요"라고 시크하게 말한 뒤 박명수가 "여자라고 안 봐준다"고 하자 "우리도 안 봐준다"면서 박명수와 광희를 빨리 잡겠다는 의지를 내비쳐 웃음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