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러 정상회담에서 북핵 해결방안 논의 "전략적 소통 강화하겠다"

입력 2016-09-03 21:49:25 | 수정 2016-09-03 21:4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한러 정상회담에서 북핵 관련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EEF) 전체세션에 참석한 뒤 정상회담을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러 협력을 더욱 확대해나가기 위해서는 이 지역의 큰 안보 위협인 북핵·미사일 문제를 시급히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핵·북한 문제 해결에 있어 푸틴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또 "국제사회가 과거와 다른 시급성과 강력한 결의로 북핵과 미사일 문제를 다루지 않을 경우 동북아뿐 아니라 전체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이 크게 위협받게 될 것"이라면서 "역대 가장 강력한 대북제재 조치를 담은 안보리 결의가 이행되는 지금이야말로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도 회견에서 "정상회담에서 우리는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중요한 국제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우리 두 나라는 평양의 자칭 핵보유 지위를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는 한반도 핵문제가 동북아에서의 전반적인 군사·정치의(긴장) 완화 틀 내에서 해결돼야 한다고 본다"며 "군사 대립 수준을 저감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한·러 정상회담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양국 정상은 사드를 포함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전략적 안정 문제와 관련해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건설적인 의견 교환을 했다"며 "북핵불용 입장 하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전략적 소통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