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무한상사' 유재석-이제훈, '시그널'인줄 알았어요 '쓸데있이 고퀄'

입력 2016-09-04 11:42:18 | 수정 2016-09-04 11:44: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무한상사' 유재석 이제훈기사 이미지 보기

'무한도전-무한상사' 유재석 이제훈


'무한도전' 무한상사가 더 커진 스케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3일 MBC 무한도전(기획 김태호|연출 제영재, 오미경, 이윤화)의 무한상사가 베일을 벗었다. 이제훈은 무한상사에 박해영 역을 맡아 특별출연, tvN 시그널(연출 김원석|극본 김은희)의 박해영과는 180도 다른 악역의 모습으로 극의 서스펜스를 극대화시키며 반전, 코미디까지 아우르는 연기로 짧지만 강한 존재감을 뽐냈다.

방송에서 정과장(정준하 분)과 하사원(하동훈 분)은 뺑소니 사고의 범인으로 몰려 자살한 김희원 과장이 자살이 아닐 수 있다며 의문을 품고 재수사를 의뢰하기 위해 김희원 과장 자살사건의 담당자인 박해영(이제훈 분)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중 죽거나 사고를 당한 사람들이 모두 문제의 오르골을 가지고 있었다며 유부장(유재석 분)이 사건의 진실을 밝힐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말하는 그들의 말을 진지한 태도로 경청하는 해영의 모습은 <시그널>에서 날카로운 분석력으로 진실을 파헤치던 프로파일러 박해영 경위의 모습과 닮아있었고 시청자들은 이러한 해영의 모습에 설레기도.

거기다 해영이 의문의 소리를 내는 무전기를 발견하고 고장난 무전기냐며 의아해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이 다시 한번 <시그널>을 떠올리게 깨알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하지만 그들을 보낸 뒤 해영의 모습은 180도로 돌변했다. 해영이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귀찮은 파리떼들이 꼬였다며 유부장이 가지고 있다던 증거가 무엇인지 알아낸 후 깨끗하게 처리해야한다고 말한 것.

극의 말미 통화를 마치고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싸늘하게 미소 짓는 해영의 모습은 소름 돋는 반전 그 자체였고 그가 사건의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열쇠를 쥔 악역임을 짐작하게 만들어 다음 방송에서 해영이 어떤 이야기를 이어갈 것인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은 박해영이 악역일 줄은 몰랐다며 등장과 동시에 오싹한 반전으로 극의 서스펜스를 증폭시키고, 깨알 같은 재미까지 표현해 내는 이제훈의 연기와 존재감에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이제훈이 선과 악의 모습이 공존하는 악역을 맡아 열연, 등장만으로도 극의 서스펜스를 극대화시키는 그의 연기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2016 무한상사> 방송은 다음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