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질투의 화신' 공효진-조정석, 케미 폭발하는 병실 비하인드

입력 2016-09-04 11:58:04 | 수정 2016-09-04 11:58: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질투의 화신'/사진=SM C&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질투의 화신'/사진=SM C&C 제공


‘질투의 화신’ 조정석과 공효진의 비하인컷이 화제다.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공효진과 조정석의 병실 비하인드 3종세트가 공개됐다.

극 중 기상캐스터인 표나리(공효진 분)와 보도국 기자인 이화신(조정석 분)은 유방외과 수술을 받게 된 입원실 메이트가 된 기이한 인연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표나리는 3년 전, 이화신을 열렬히 짝사랑했던 과거가 있기에 이들의 재회는 더욱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이에 카메라가 꺼진 병실 안 모습은 보는 이들의 웃음과 심쿵을 동시에 불러일으키고 있다. 쉬는 시간을 틈타 공효진(표나리 역)을 향해 장난을 치는 조정석의 개구진 표정은 현장의 화기애애함이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조정석의 장난을 알아챈 공효진이 급기야 빵 터지며 스태프들까지 한바탕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으로 이들의 남다른 팀워크를 다시금 입증케 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촬영을 거듭할수록 공효진과 조정석의 연기 호흡과 케미가 물이 오르고 있다”며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어 모두가 더욱 좋은 에너지를 갖고 작품의 완성도에 심혈을 기울이는 중”이라고 전했다.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