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소의 '대륙 특급'…'설명하기 난감한 매력' 男心 폭발

입력 2016-09-05 09:20:34 | 수정 2016-09-05 11:0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성소(가운데). 마리텔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성소(가운데). 마리텔 캡처


성소 '마리텔' 출연

'마이리틀텔레비전(마리텔)'에 출연한 성소가 남심을 장악했다.

우주소녀의 성소는 4일 다음팟에서 진행된 MBC 마리텔 녹화에 참여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성소는 가수 정재형의 서핑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성소의 등장에 주객이 전도되고 말았다. 서핑슈트를 입은 성소의 탄력 넘치는 몸매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낸 것.

생방송을 지켜보던 이들은 "성소를 귀화시켜서 국보로 지정하자", "성소를 몰랐던 지난 삶을 반성한다"는 등의 재치 있는 반응을 보이며 성소를 환영했다.

정재형은 성소가 힘들게 서핑슈트를 입는 모습을 보며 "맨몸에 입어야 하는데 옷 위에 입어 불편할 것"이라며 "처음엔 옷 입는 게 가장 힘들다"고 조언했다.

성소 역시 "몸에 딱 붙는 느낌"이라며 "축축해서 기분이 좀 그렇다"고 답했다. 이후 성소는 화장실을 어떻게 가는지에 대한 질문에 "참아야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