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떠나는 kt 마르테, 끝내 눈물…"돌아와 이곳에서 마무리 하고 싶다"

입력 2016-09-05 09:50:27 | 수정 2016-09-05 09:50: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떠나는 마르테와 kt wiz 팬들. 사진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떠나는 마르테와 kt wiz 팬들. 사진 엑스포츠 제공


떠나는 kt 마르테

떠나는 앤디 마르테가 귀국 전 kt wiz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마르테는 4일 kt 구단 대회의실에서 사전 참가 신청을 통해 당첨된 팬 15명과 만났다. kt 팬들은 떠나는 마르테를 만나 배웅하며 격려했다. 내년에 다시 보자는 의미다.

이 행사는 마르테와 팬들의 뜻이 부합돼 성사됐다. 마르테는 귀국 전 인사 시간을 원했고, 팬들은 kt의 1군 데뷔 시즌부터 성실했던 마르테를 그냥 보낼 수 없었다.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한 마르테는 오는 7일 가족과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마르테는 이 자리에서 "감사 인사는 선수로서 마땅한 도리"라며 "시즌 마지막까지 동료들과 함께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다. 귀국 후 재활에 힘써 내년 시즌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팬이 선물한 기념 영상을 볼 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신생팀 kt에게 마르테는 '효자 용병'이다. 지난 시즌 115경기에 나와 타율 0.348, 20홈런 89타점을 기록하며 타선을 이끌었다. 꼴찌의 설움을 겪는 동안에도 마리테만은 빛났다. 하지만 올 시즌은 부상으로 부침을 겪었다. 91경기 타율 0.265, 22홈런 74타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11일 요추 추간판 탈출증(허리 디스크) 진단을 받고 시즌 아웃됐다.

허리 수술을 받은 마르테는 두 달간 재활에 집중한 뒤 도미니카 윈터리그에 참가할 예정이다. 건재함을 과시해 kt로 복귀하겠다는 의중이다.

마르테는 "내가 모든 것을 결정할 수 있다면 kt로 돌아오는 게 1순위"라며 "가족을 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현실적인 문제가 많을 것이다. 그러나 kt에서 야구 인생을 마무리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