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엔화 약세…오후 1시 30분 현재 달러당 103.66엔

입력 2016-09-05 13:44:49 | 수정 2016-09-05 13:4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엔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엔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엔화 약세…장중 달러당 103.66엔

엔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달러·엔 환율은 도쿄 외환시장에서 5일(현지시간) 오후 1시 3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0.23% 내린 103.66엔을 기록 중이다. 미국이 연내 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관측에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의 발언이 약세를 부추겼다.

구로다 총재는 이날 교도통신 주최 행사 강연에서 "양과 질, 금리 차원에서 추가 완화가 충분히 가능하다"며 "그 외 수단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구로다 총재는 이달 말 예정된 금융 정책 총괄 검증의 방향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일본은행은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양적·질적 금융 완화 도입 이후 3년간의 경제·물가 동향, 정책 효과와 관련해 총괄 검증을 시행하기로 한 바 있다.

구로다 총재는 "대규모 금융 완화로도 물가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배경에 대해 검증할 것"이라며 "도입한 지 반년이 지난 마이너스 금리 정책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가목표를 조기에 달성하기 위한 목적의 검증이므로 일부 시장 참가자의 우려대로 긴축에 대한 논의는 없을 것이란 게 구로다 총재의 설명이다.

구로다 총재는 "완화 정책으로 일본이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났다"면서 마이너스 금리 정책이 수익률 곡선을 끌어내리는 강력한 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현재로선 특정한 정책 방향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며 마이너스 금리 폭을 확대할 여력이 충분하지만 금융 기관이 현금을 더 비축하게 만드는 수준까지 내리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구로다 총재의 발언이 전해진 이후 달러-엔 환율은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