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아이스하키, 평창에서 세계 최강 캐나다 만난다

입력 2016-09-05 16:55:19 | 수정 2016-09-05 16:55: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엑스포츠 제공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본선 출전 12개 국이 확정됐다. 개최국 자격으로 본선 직행 티켓을 얻은 한국은 A조에 편성돼 캐나다, 체코, 스위스와 맞붙는다.

5일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최종 예선 마지막 경기에선 슬로베니아(D조), 독일(E조), 노르웨이(F조)가 각 조 1위를 차지하며 3장 남은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평창 동계올림픽 본선 출전국으로는 캐나다(1위), 러시아(2위), 핀란드(3위), 미국(4위), 스웨덴(5위), 체코(6위), 스위스(7위), 슬로바키아(8위), 독일(10위), 노르웨이(11위), 슬로베니아(15위), 한국(23위)이 확정됐다. 4개 국씩 3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 후 8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메달을 가린다. 메달권을 제외한 순위 결정전을 따로 치르진 않는다.

한국은 이 대회에 나가는 유일한 아시아 팀이다. 현실적 목표는 1승. 하지만 캐나다, 체코, 스위스와 같은 강호들을 대상으로 1승을 거두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세계 최고 수준 국가들과의 경쟁은 우리나라 아이스하키 발전에 좋은 경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 캐나다의 대결 소식을 들은 아이스하키 팬들은 “드디어 볼 수 있게 됐다”며 경기 자체에 의미를 두고 있다.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본선 조 편성

[A조] 캐나다, 체코, 스위스, 한국
[B조] 러시아, 미국,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C조] 스웨덴, 핀란드, 독일, 노르웨이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