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혼술남녀' 박하선 "실제 술버릇? 싫어하는 오빠 밟고…" 폭탄 고백

입력 2016-09-06 14:05:38 | 수정 2016-09-06 14:05: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혼술남녀' 박하선
'혼술남녀' 박하선기사 이미지 보기

'혼술남녀' 박하선


'혼술남녀'에서 코믹한 캐릭터로 망가짐을 불사한 배우 박하선의 실제 술버릇이 눈길을 끌고 있다.

박하선은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술버릇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박하선은 '술을 마시고 두 번 정도 필름이 끊겼었는데 내가 사람들을 때리고 욕을 했다고 하더라"라며 "대학교 MT 때 술에 취해 싫어했던 오빠를 밟고 화장실에 간 적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박하선은 노량진 학원강사들과 공시생(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의 애환을 다룬 tvN의 새 월화드라마 '혼술남녀'에서 실감나는 만취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