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상우-김소연, 스캔들 청정 스타의 만남…"심상치 않은 분위기였다"

입력 2016-09-06 16:38:39 | 수정 2016-09-06 16:3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상우 김소연.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우 김소연. 한경DB


이상우-김소연 열애

이상우와 김소연이 사랑에 빠졌다. 데뷔 이래 스캔들이 한 번도 없었다는 점까지 닮은 이상우와 김소연은 결혼을 진지하게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연합뉴스는 이상우와 김소연이 MBC 드라마 '가화만사성'에서 호흡을 맞추다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상우와 김소연은 이 드라마에서 각각 서지건과 봉해영으로 분해 6개월간 온갖 장애물에 부딪히는 사랑 연기를 펼쳤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화만사성'의 한 관계자는 "이상우와 김소연의 분위기가 촬영 중반부터 심상치 않더니 종영 무렵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이상우는 지난 2005년 단막극으로 데뷔한 후 '조강지처클럽'과 '인생은 아름다워'로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사랑을 믿어요', '천일의 약속', '신들의 만찬',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해요 엄마' 등에 부지런히 출연했다.

김소연은 1994년 SBS 청소년드라마 '공룡선생'으로 데뷔한 뒤 '이브의 모든 것'으로 일찌감치 정상의 인기를 누렸다. 이후 '엄마야 누나야', '식객', '아이리스', '검사 프린세스', '닥터 챔프', '로맨스가 필요해' 등을 통해 연기 변신을 하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가화만사성' 관계자는 "이상우와 김소연 모두 내성적이고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면서도 "차가워 보이는 첫인상과 달리 따뜻한 품성과 착한 심성을 지니고 있다. 두 사람이 매우 잘 어울린다"고 전했다.

열애설이 알려진 직후 김소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이상우와의 교제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