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베테랑' 김구라 "이번엔 독설가 아닌 조력자"…냉혈인간 이미지 벗는다

입력 2016-09-07 17:17:57 | 수정 2016-09-07 17:17: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베테랑 김구라
베테랑 김구라기사 이미지 보기

베테랑 김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베테랑'과 '라디오스타'의 차이점을 밝혔다.

김구라는 7일 열린 SBS플러스 '손맛 토크쇼 베테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구라는 MBC '라디오스타'와의 차이점을 묻자 "'라디오스타'는 저하고 윤종신 씨가 공격성으로 많이 간다. 김국진 씨는 친절하게 정리하는 콘셉트"라며 "이 프로그램은 김국진과 윤정수가 주축이 되고 제가 조력자 역할을 한다. 그게 제 마음가짐의 차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라스'는 여자 없이 남자들만 있는데 임수향 씨가 여자로서 MC를 하고 있다"며 "낚시터라는 장치적인 것도 무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독설가로 유명한 김구라가 조력자로 변신한다는 점에서 이 프로그램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신선함을 선사한다.

특히 김구라와 '썰전'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던 장도연은 "사실 김구라 이미지가 냉혈인간처럼 보여 처음에 긴장을 많이 하고 갔는데 정말 편하게 대해주셨다. 프로그램에서 많이 본 적이 없어서 긴장했는데 눈을 많이 마주쳐주시는 게 좋다. '편하게 해'라고 툭툭 내뱉는 말이 좋다"고 밝힌 바 있어 김구라의 역할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